우측 배너

데이비드 베컴, 英 전기차 업체 ‘루나즈’ 주주로 변신

축구선수데이비드베컴이영국전기차업체‘루나즈(Lunaz)’의지분을인수했다.오…

  • 시벨리안허스
  • 2021.06.07
  • 조회수 : 19

축구선수 데이비드 베컴이 영국 전기차 업체 ‘루나즈(Lunaz)’의 지분을 인수했다.

오토블로그 등 외신에 따르면 베컴은 DB벤처스를 통해 영국 실버스톤에 위치한 자동차 복원 및 전기차 회사 루나즈의 지분 10%를 인수한 것으로 알려졌다.

지난 2018년 데이비드 로렌즈가 설립한 루나즈는 롤스로이스, 재규어, 레인지로버, 벤틀리가 만든 럭셔리 클래식 자동차의 리엔지니어링 및 전기화를 전문으로 한다.

지난해에는 클래식 전기 레인지로버를 선보였으며 해당 모델은 약 24만 5000파운드(한화 3억 5586만원)에 판매된 바 있다.

베컴은 성명을 통해 “업사이클링 및 전기화를 통해 아름다운 클래식 자동차를 복원하는 회사에 끌렸고, 주주로 합류를 결정했다”고 밝혔다.

이 외에도 베컴은 지난해 런던에 본부를 둔 가상스포츠 아카데미 ‘길드 e스포츠’에 투자, 공동 소유주로 등극했으며 미국 메이저리그사커(MLS) 소속 인터 마이애미 FC의 구단주, 스킨케어 전문업체 셀룰러 굿즈 지분 5% 보유 등 활발한 투자 활동을 이어가고 있다.

한편 이번 투자의 계약 가치는 공개되지 않았으며 루나즈는 별다른 언급을 하지 않은 것으로 알려졌다.

스크랩 신고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